[자동차] 쌍용차, ‘ENVEX 2016’에 린번 GDI 엔진 출품

기사입력 | 2016-06-17 14:16

사진제공 : 카앤모델(carnmodel.com)


쌍용자동차(대표이사 최종식)가 'ENVEX 2016'에 친환경 가솔린 엔진 기술인 린번 엔진 기술을 선보였다고 31일 밝혔다.

서울 코엑스(COEX)에서 오는 3일까지 개최되는 '38회 국제환경산업기술_그린에너지전(ENVEX 2016)'에는 22개국 250여 개 업체가 참여하여 친환경 기술개발의 성과를 자랑하며, 쌍용차는 고효율 친환경 연소기술인 린번 터보 GDI 기술을 적용한 체어맨 W를 선보였다.

환경부 국책과제로 쌍용자동차에서 개발중인 린번(Lean-Burn: 희박과급) GDI 엔진은 다양한 엔진 신기술 및 후처리 시스템을 적용하여 효율을 높이고 오염물질 배출을 최소화한다.

이번에 선보인 2.0ℓ 린번 엔진은 이러한 신기술과 터보차저 적용을 통해 효율을 극대화하였으며, 체어맨 W의 기존 3.2ℓ 엔진과 비교해 CO₂배출을 20% 가량 감소시키면서도 동일하거나 더 우수한 성능을 확보했다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.

한편, 쌍용차는 린번 엔진기술과 더불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EVR 시스템을 차세대 친환경기술로 개발하고 있다.

EVR(주행거리 연장형 전기자동차, Electric Vehicle with Range-extender)는 탄소배출량을 최소화하면서도 기존 전기자동차(EV)가 갖고 있는 충전 인프라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 가능하며,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완성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.

출처: 쌍용자동차 (코스피: 003620)신지우 기자
 ▲ 이영하 “유지인 때문에 이혼?…친구”

 ▲ 박유천 사건, 종업원 “당시 다정한 분위기”

 ▲ 친구 아내와 불륜+임신…난잡 日 연예계

 ▲ 스토커에 피습 日아이돌 17일만에…

 ▲ 신성일, 故김영애 언급? “세상에 없다”

삼성컴퓨터 '10만원'대 초대박세일! 전시제품 80% 할인!

전세계 딱! 1000개 제작, 켈러웨이에도 이런 '드라이버'가...!

남성의 정력! 힘! 파워! '7일 무료체험'... 하루 한알로 불끈!

날개없는 선풍기, '얼음같은 바람~' 전기료 절감까지

  
  
  
  • 기사리스트
  • |
  • 기사리스트
  • |
  • 기사리스트